‘손실의 30%’ 보전되는 소부장펀드 판매 개시
‘손실의 30%’ 보전되는 소부장펀드 판매 개시
  • 이봄 기자
  • 승인 2020.01.1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투자협회
자료=금융투자협회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오늘부터 손실의 30%까지 보전되는 ‘소재·부품·장비기업’(소부장) 펀드 판매가 시작된다. 

한국금융투자협회 나재철 회장은 15일 하나금융투자 여의도 본점 객장에서 소재‧부품‧장비기업 지원을 위한 사모투자재간접 펀드 출시를 기념한 ‘골든브릿지레인보우 중소성장기업 증권 투자신탁’ 가입행사를 개최했다.

사모투자재간접 펀드는 지난 10월 협회에서 제안해 자산운용업계 TF 논의를 통해 출시한 공모 신상품이다. 작년 12월 금융투자협회에서 선정된 운용사인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골든브릿자산운용에서 출시했으며, 펀드를 통해 모집된 금액은 공통 투자 형태 선순위로 투자된다.

펀드 오브 펀드(재간접펀드) 운용전문기관인 한국성장금융이 출자한 성장사다리 펀드가 중순위(30%), 공모펀드 운용사와 한국성장금융이 심사를 통해 선정한 사모펀드 운용사 8개사가 후순위(2.4%) 로 참여한다. 공모펀드 운용사는 엄격한 기준으로 심사‧선정한 8개의 전문투자형 사모펀드를 편입하고 각 사모펀드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상장‧비상장 포함)의 주식 및 메자닌 등에 펀드재산의 50% 이상을 분산투자할 예정이다.

각 사모펀드에서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 사모운용사와 한국 성장금융이 사모펀드별로 약 32.4%의 손실(제비용포함)을 우선 부담하게 되는 구조로 설계돼 공모 투자자의 투자 안정성을 크게 높인 것이 특징이다.

신한금융투자 서준혁 투자상품부장은 “소부장 테마는 산업구조개선이라는 큰 흐름과 맞물려 있는 장기적 테마로 정부 및 산업계의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대한 육성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중순위(성장사다리펀드), 후순위(사모펀드)가 선순위(공모펀드)를 받치는 구조다”라고 설명했다. 

소부장 펀드는 설정 후 48개월간 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로 설정되기 때문에 투자자의 환금성 보장을 위해 90일 이내에 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다.

나재철 회장은 “이 펀드로 유입된 자금이 우리 기업의 성장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되고 그 투자성과가 공모펀드 투자자에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금융투자업계와 함께 우리경제와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투자자에게 성공적인 투자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