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테마주 불공정거래 확산…“모니터링 강화”
‘신종 코로나’ 테마주 불공정거래 확산…“모니터링 강화”
  • 이봄 기자
  • 승인 2020.02.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계기로 근거 없는 루머가 확산돼 일부 테마주 주가가 급등락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투자자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테마주 및 악성 루마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발생 및 확산을 계기로 일부 종목의 주가가 급등락하고 SNS, 인터넷 카페와 같은 사이버 상에서 근거 없는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 테마주 종목의 평균 주가 등락률은 57.22%로, 같은 기간 시장의 주가 등락률인 코스피 7%, 코스닥 7.12% 대비 변동폭이 컸다. 이에 일반투자자의 추종매매에 따른 피해와 자본시장의 신뢰도 저하가 염려되는 상황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업가치와 무관하게 주가가 급등락하는 테마주를 매수한 후 불공정거래 발생 또는 거품이 소멸할 경우 투자자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금융위, 금감원, 한국거래소는 신종 코로나 관련 주식시장 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제한되는 행위는 관련 테마주로 언급되는 종목에 대해 대규모 고가 매수행위를 반복하며 시세를 유인하는 행위와 과도한 허수주문, 초단기 시세관여 및 상한가 굳히기 등을 통해 시세조종을 반복하는 행위다. 인터넷 증권게시판 등을 통해 특별한 근거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풍문을 유포해 주가가 급등할 것처럼 매수를 부추기는 행위 역시 감시 대상이다.

금융당국은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한 진단·백신주, 마스크주, 세정·방역주 등 주요 테마주(현재 30여 종목 선정)에 대해 면밀한 모니터링을 실시 중이다. 금융당국은 매수추천 대량 SMS 발송 및 사이버상의 풍문 유포 등의 사례를 집중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악성루머를 이용한 위법행위가 반복돼 투자자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조사·심리기관 공조를 통해 루머 생성‧유포자에 대해 즉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증권게시판, 카페 및 SNS 등을 통해 유포되는 근거 없는 루머와 풍문에 현혹되지 말고 공시 등을 확인한 후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테마주 주가는 기업의 본질가치와 무관하게 단기간에 급등락하는 경우가 많아 무분별한 추종 매수는 큰 손실이 유발될 수 있으며, 단순히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한 경우에도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되어 과징금을 부과 받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