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연 5%’ 적금 놓쳤다면…‘4%대’ 상품 주목
하나은행 ‘연 5%’ 적금 놓쳤다면…‘4%대’ 상품 주목
  • 이봄 기자
  • 승인 2020.02.12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하나은행이 한정 판매한 연 5.01% 적금 가입을 두고 대란이 벌어졌다. 3일간의 가입기간동안 130만명이 넘는 가입자가 몰려 하나은행 앱이 마비되고 상담사 연결이 지연되는 상황도 발생했다. 저축은행 적금 금리도 2%에 불과한 금리 빙하기 속에서 두 배 이상의 고금리에 고객이 열광한 것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브랜드 명칭 변경을 기념해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연 5.01%의 정액 적립식 적금상품 ‘하나 더적금’을 한시 판매했다. 1년제 상품으로 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채널 가입(0.2%)과 하나은행 입출금통장으로 자동이체(연 1.25%)를 등록하면 연 1.45%의 우대금리를 얹어 최고 연 5.01%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시중은행보다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의 적금금리가 2%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고금리 상품에 속한다.

하나 더적금은 가입 첫날부터 인기를 끌어 132만명이 넘는 고객이 가입을 마쳤다. 일부 고객은 예상보다 많은 가입자가 몰리면서 모바일 앱 폭주로 가입에 실패하는 사례도 나타났다.

하나 더적금 상품 판매가 끝났다고 시중에 비교적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상품이 없는 것은 아니다.

우리은행은 오픈뱅킹 이용 시 우대 금리를 제공하는 ‘WON 적금’을 판매 중이다. WON 적금은 기본 금리 2.3%에 일부 실적 충족 시 우대금리 2.5%를 더해 최대 연 4.8% 금리를 제공한다.

NH농협은행의 ‘NH1934월복리적금’은 매월 1만∼50만원을 자유롭게 넣을 수 있는 적립식 상품이다. 가입기간은 최대 24개월로, 기본 금리 연 1.25%에 다양한 우대 조건을 충족하면 12개월 가입 기준 최고 연 4.75%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도 최고 연 5% 금리의 ‘첫 급여 드림’ 적금을 판매 중이다. 첫 급여 드림 적금은 기본금리 2%에 우대금리 3%를 더해 제공한다.

웰컴저축은행도 체크카드 결제 시 자투리 돈을 자동으로 적립해주는 ‘웰뱅 잔돈자동적금’을 12일 출시했다. 이 상품이 제공하는 금리는 기본금리 2%에 우대금리 2%로 최대 연 4%다. 웰뱅 잔돈자동적금은 상품 만기에 지급되는 세후 지급액을 만원 단위로 맞춰 지급하는 만큼, 실제 금리는 연 4%보다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