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TDF 설정 1년…4%대 운용성과
한화자산운용 TDF 설정 1년…4%대 운용성과
  • 이봄 기자
  • 승인 2019.04.2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DF 시리즈 6종 펀드 1년 수익률 3.90~4.49%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한화자산운용은 지난해 4월 운용을 시작한 한화 라이프플러스(LifePlus) TDF 시리즈 6개 펀드 1년 수익률이 3.90%~4.49%를 달성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한화 라이프플러스 TDF는 JP모간운용의 45년 운용전문성과 한화자산운용의 글로벌자산배분역량이 더해진 상품으로 투자자의 생애주기(Life cycle)와 은퇴시점에 따라 자산별 투자 비중을 자동 조절한다.

청년기(20~30대)에는 주식이나 신흥국 자산 등 위험자산 비중을 높여 자산증식에 초점을 맞춘다. 중장년기(40~50대)에는 채권이나 선진국 자산 등 안전자산 비중을 높여 안정적으로 노후자금을 마련하는데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라이프플러스 TDF2035 펀드의 포트폴리오 변경 내역을 살펴보면 미국주식의 매력적인 밸류에이션 및 미국 거시경제가 호황이던 지난해 2분기 및 3분기에는 미국주식 비중확대, 유럽주식 및 신흥국주식‧채권 비중축소 했다. 또한 미·중무역분쟁, 미국정치적이슈(파월의장해임발언, 예산안등)로 주식변동성이 확대되던 지난해 4분기에는 주식 비중축소 및 미국채권과 유동성을 확대했다.

연준의 완화적 스탠스, 미중 무역분쟁 협상 기대감으로 당사국 양국과 신흥국 중심으로 주식가격이 반등한 올해 1월에는 주식 비중유지 및 채권 비중소폭 확대, 유동성 축소로 대응한 바 있다.

한화 라이프플러스 TDF는 차별화된 3가지 전략을 구사한다. 첫째, 액티브 전략과 패시브 전략을 조합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신흥국 주식, 리츠, 미국 중소형주 등 고위험 고수익 자산군은 액티브 전략을 활용 추가 수익을 추구한다. 미국 대형주, 상품, 미국 물가채 등 지수복제가 쉬운 자산군은 시장 수익률을 추종하는 패시브 투자를 통해 비용을 최소화 한다.

둘째, 자산군별 특징에 따라 환헤지 전략에 차이를 둔다. 주식은 고수익을 추구하지만 환오픈을 통해 리스크를 낮추고 채권은 환헤지를 통해 채권의 본래 투자목적인 안정적인 이자수익에 충실할 수 있도록 했다. 해외 자산에 장기투자를 하고 있는 국내 주요 연기금도 실제 이 같은 환헤지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하위 펀드 포트폴리오'(잘 알려져 있지 않은 마이너스 펀드 발굴) 전략도 적용했다. JP모간의 자문을 받아 서울본사와 해외법인(뉴욕·싱가폴·중국)의 자체 운용 역량과 리서치 능력을 접목했다. 전세계 우수 하위 펀드들을 발굴해 포트폴리오를 구축, 투자 안정성을 높이고 있다.

최순주 연금컨설팅팀 팀장은 “한화TDF는 노후자금을 원리금보장상품에 단순 투자하고 있는 고객들을 비롯해 자산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 라이프플러스 TDF 는 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삼성증권,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주요 금융기관에서 가입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