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직구’ 열풍에 외화증권 거래 급증
해외주식 ‘직구’ 열풍에 외화증권 거래 급증
  • 이봄 기자
  • 승인 2019.04.2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화주식 결제금액 1위는 ‘아마존’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자료=한국예탁결제원)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직구’ 열풍에 올해 1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전분기보다 5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5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378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분기보다 50.6% 증가한 수준이다.

세부적으로는 외화주식이 91억7000만달러를 기록해 전분기보다 24.8% 늘었으며, 외화채권은 전분기 대비 61.3%가 늘어난 287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전체 시장 중 결제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으로 전체의 61.9%를 차지했다. 또한 결제금액 상위 5개시장(유로시장·미국·홍콩·중국·일본)의 비중은 전체의 98.6%를 기록했다.

주식 개별종목별로는 미국의 아마존 결제금액이 5억5200만달러를 기록해 지난해에 이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다만 결제금액은 전분기보다 11.5% 감소했다.

2위는 중국 상장지수펀드(ETF)인 ‘China CSI 300 Index ETF’가 차지했다. 결제금액은 전분기보다 70.1%가 급증한 4억27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어 3위는 ‘ISHARES JPM EMG MKT‘(2억2800만달러), 4위는 ‘ISHARES GS INVESTOP BD’(2억2100만달러)로 집계됐다. 전분기 각각 3위, 4위를 차지했던 미국 엔비디아와 애플은 5위와 10위로 밀려났다.

국내투자자의 올해 1분기 말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385억8000달러로 전분기 말 대비 6.3% 늘었다.

전체 시장 중 외화증권 보관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66.2%)으로 보관금액 상위 5개시장(유로시장·미국·일본·중국·홍콩)의 비중이 전체시장 보관금액의 94.9%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