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고용노동부, 퇴직연금사업자 간담회 진행
미래에셋대우-고용노동부, 퇴직연금사업자 간담회 진행
  • 이봄 기자
  • 승인 2019.04.2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윗줄 왼쪽부터) 미래에셋대우 김기영 연금컨설팅본부장, 고용노동부 여성철 퇴직연금복지과장, 고용노동부 임서정 차관, 미래에셋대우 민경부 WM총괄, 미래에셋대우 이남곤 법인RM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미래에셋대우는 26일 고용노동부 주관 ‘퇴직연금 사업자 및 도입 기업 간담회’를 미래에셋센터원 빌딩에서 진행했다. 사진은 (윗줄 왼쪽부터) 미래에셋대우 김기영 연금컨설팅본부장, 고용노동부 여성철 퇴직연금복지과장, 고용노동부 임서정 차관, 미래에셋대우 민경부 WM총괄, 미래에셋대우 이남곤 법인RM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6일 고용노동부 주관 ‘퇴직연금 사업자 및 도입 기업 간담회’를 미래에셋센터원 빌딩에서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고용노동부 임서정 차관, 김경선 근로기준정책관, 여성철 퇴직연금복지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에셋대우 WM총괄 민경부 부사장을 비롯한 연금 담당 임직원들과 퇴직연금제도 개선과 관련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어 퇴직연금 DB와 DC제도를 도입해 운영 중인 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퇴직연금 제도 운영 시 건의사항과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사용자와 근로자들은 퇴직연금 수익률 개선을 위해 자산운용 규제 완화, IPS(투자정책서) 도입 필요성 등 업무 효율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고용노동부는 퇴직연금 사업자와 도입 기업에서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퇴직연금과 관련된 정책 추진 시 반영할 것이며, 앞으로 퇴직연금제도 발전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보다 많은 지원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자사는 원리금 보장상품 위주에서 탈피해 전체 사업자 중 실적 배당상품의 비중이 가장 높고, 다양한 자산에 분산투자를 통해 장기 수익률이 우수한 것으로 업계에서 평가 받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