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증시 변수는 “G2무역분쟁·美 금리 인하 여부”
하반기 증시 변수는 “G2무역분쟁·美 금리 인하 여부”
  • 이봄 기자
  • 승인 2019.07.0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코스피 상단 2350선 제시
저금리 의존성 지속은 장기위험 초래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2일 진행된 ‘제1회 증시콘서트: 2019 하반기 증시 대전망’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미중 무역분쟁의 향방과 미국의 금리인하 여부가 올해 하반기 증시의 핵심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금융투자협회는 2일 ‘제1회 증시콘서트: 2019 하반기 증시 대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금융투자협회 권용원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증시의 향방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증권사 리서치하우스의 견해를 결집하고 토론해보는 것 자체로 의미 있는 일”이라며 “냉철하고 전문적인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의 분석과 토론을 통해 우리 투자자들이 시장 흐름을 읽고 투자전략을 세우는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미나에서는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이 각 분야별 하반기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리서치센터장들은 글로벌 경제와 증시를 움직이는 핵심 변수로 ‘미·중 무역분쟁의 타결 여부’를 꼽았다.

삼성증권 오현성 리서치센터장은 “하반기 이후 미국은 대선 사이클에 들어가고, 중국은 IT 관련 제조업 기반이 일시에 무너질 수 있다는 점에서 연내 타결 가능성이 높다”며 “연내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진행될 것이라고 가정한다면 하반기 코스피 상단은 2350선으로 제시한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 이창목 센터장 역시 “지난달 이뤄진 G20 정상회담에서 일단 재협상의 길을 열어뒀다”며 “양국 간 싸움은 계속되겠지만 글로벌 무역의 판 자체를 깨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도 중요한 변수다. 장기적인 금리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경제의 저금리 의존성 지속은 장기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SK증권 최석원 센터장은 “장기적인 금리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에도 세계경제 둔화, 미국 패권경쟁 영향, 팽창적 통화정책 등으로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 전망했다. NH투자증권 이창목 센터장도 “하반기 글로벌 경제는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에 따른 하강요인과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완화 기조에 따른 상승요인 공존으로 인해 뚜렷한 변화는 없는 흐름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기업의 실적과 관련해서는 하향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내다봤다.

삼성증권 오현성 센터장은 “올해 코스피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은 각각 16.8%, 23.5%, 19.6% 하락할 것으로 예상돼 실적 변수로 주가 상승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다만 현재 밸류에이션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한 역사적 저점 수준에 위치해 투자 매력은 높다”고 말했다.

국가별 자본시장 성장세도 차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반기 미국 증시의 경우 이익추정치 하향 조정에도 사상 최고치 경신이 예상되며, 중국 증시도 경기 반등과 외인 자금 유입으로 2차 랠 리가 예상된다. 신흥국 중에서는 인도와 베트남 증시가 주목할 만한 시장으로 꼽혔다.

하나금융투자 조용준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글로벌 트렌드 속에 국가별 자본시장 성장세는 차별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