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만 모르는] 연말정산 혜택 높여주는 체크·신용카드 활용법
[그대만 모르는] 연말정산 혜택 높여주는 체크·신용카드 활용법
  • 이봄 기자
  • 승인 2019.11.26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지난달 30일부터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가 시작됐다. 연말정산 미리보기는 실제 연말정산을 진행하기 전 예상 새액을 계산해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연말까지 3개월가량 남은 시점에서 예상 세액을 점검하고 절세 계획을 수립해 ‘13월의 보너스’를 받을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는 홈택스 사이트에 접속해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한 뒤 ‘편리한 연말정산’ 메뉴를 클릭해 확인 가능하다. 지난해 지급명세서 불러오기를 통해 근무기간과 총 급여액, 부양가족 정보를 올해 기준으로 변경하고 신용카드 자료 불러오기를 클릭하면 지난 9월까지의 지출액이 자동으로 적용된다. 10~12월의 경우 예상 지출 금액을 직접 입력해서 연말정산을 미리 계산해볼 수 있다.

특히 연말정산 소득공제 대표 항목인 신용·체크카드를 잘 활용한다면 공제 혜택을 높일 수 있다. 근로자인 소비자는 연간 카드사용액이 연봉의 일정비율(25%)을 초과하는 경우, 그 초과분의 일정비율을 곱한 금액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제한도는 신용카드, 체크카드, 현금영수증을 포함해 최대 300만원까지다. 또한 카드 소득공제 대상 사용금액에는 백화점카드 사용금액과 기명식 선불카드 결제금액도 포함된다.

신용·카드 소득공제 내역 역시 1~9월분 사용액만 제공되기 때문에 미리보기 서비스 이용 시 근로자가 나머지 10~12월의 신용카드 사용 예정 금액 데이터를 입력해야 한다.

그렇다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중 소득공제율이 더 높은 카드는 무엇일까.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은 30%로 신용카드의 소득공제율 15%보다 2배나 높다.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체크카드를 많이 사용하는 게 좋은 것은 아니다. 만약 올해 1월부터 연말까지 카드 사용금액이 연소득의 25% 이상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면 남은 기간 체크카드를 사용해야 소득공제 금액이 높아진다. 반면 연말까지 카드 사용 금액이 연소득의 25% 이상을 넘기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각종 할인,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게 낫다.

카드 소득공제 한도(300만원)을 초과했더라도 전통시장, 대중교통, 도서‧공연비로 카드를 사용했다면 추가 공제 한도를 더 받을 수 있다. 전통시장과 대중교통의 경우 각각 100만원 한도로 40%의 공제율이 주어진다. 도서 및 공연비로 지출한 비용은 한도 100만원 내에서 공제율 30%가 적용된다.

다만 모든 카드결제금액이 소득공제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 신차 구입비용, 공과금, 아파트 관리비, 보험료, 도료통행료, 상품권 구입비용, 현금서비스 금액 등은 카드로 결제하더라도 소득공제 적용대상이 되지 않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