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고령층·청소년 금융교육 추진
금융위, 고령층·청소년 금융교육 추진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8.0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까지 민간기관 통한 교육실태조사 착수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금융위원회가 오는 12월까지 금융교육 종합방안 마련에 나선다. 고령층의 디지털금융 소외, 청소년의 온라인 도박 관련 불법대출 예방을 위해서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교육 실태를 조사하고 금융교육 종합방안을 추진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금융위는 금융교육 강화를 위해 작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민·관 합동 금융교육 테스크포스(TF)를 운영해 금융학계·시민단체, 금융권 연구원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TF의 의견에 따라 금융위는 오는 10월까지 민간기관을 통해 금융교육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대상은 일반 국민, 교육경험자, 교육주체로 세분화해 금융교육에 대한 평가와 교육수요를 파악한다.

금융위는 금융교육의 체계화, 효율화를 위해 12월까지 금융교육 종합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이번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교육 실태조사에서 일반 국민과 교육 경험자, 교육 주체로 조사 대상을 나눠 현행 교육에 대한 평가, 교육 수요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종합방안에는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생애 주기별 금융 수요와 그에 따른 중장기 교육전략, 세부 과제를 담을 예정이다.

특히 교육을 통해 고령층의 디지털 금융 소외, 청소년 온라인 도박 관련 불법대출 등 피해 예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교육이 양적으로는 상당히 확대돼왔으나 현장에서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교육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