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은행 주담대 3조6000억원↑…집단대출 영향
4월 은행 주담대 3조6000억원↑…집단대출 영향
  • 정민혁 기자
  • 승인 2019.05.1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정민혁 기자> 지난 4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전월대비 확대됐다. 4~5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가 늘면서 은행권 집단대출에 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1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4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은행권 가계대출은 지난 4월 4조5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6000억원 축소된 수준이다. 하지만 전월대비로는 1조6000억원 확대됐다.

은행 가계대출 중 주담대는 4월 기준 3조6000억원 늘었다. 집단대출이 확대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1조1000억원, 전월대비 8000억원 증가한 것이다.

은행권 집단대출 증가규모는 지난해 4월 1조원에서 올해 4월 2조1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집단대출 증가 규모가 확대된 이유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지속 공급됐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의 수도권 아파트 준공실적을 보면 지난해 2~3월 3만호에서, 올해 2~3월 3만9000호로 늘었다.

4월 은행권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1조8000억원 축소된 수준이며, 전월대비 9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기타대출 중 신용대출은 1조원 증가해, 전년동월대비 3000억원 축소됐다. 전월대비로는 1조1000억원 확대됐다.

4월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0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조5000억원 축소됐다. 전월대비로는 2조6000억원 확대됐다.

2금융권 주담대 증가규모는 1조4000억원 줄었는데, 이는 전년동월대비 1조3000억원 축소된 수준이다.

기타대출 증가규모는 전년동월대비 2조원 증가한 2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월대비로는 2조3000억원 확대됐다.

제2금융권 업권별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상호금융은 보합세를 보였고, 보험은 1000억원 감소했으며, 저축은행은 4000억원 증가했다. 여전사는 3000억원 증가했다.

전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4월 5조1000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조2000억원 축소됐다. 반면 전월과 비교했을 때는 4조2000억원 확대됐다.

2019년 1~4월까지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7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3조6000억원 축소되는 등 증가세가 하향안정화 기조를 보이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