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정한 국제 정세에 안전자산 ‘외화보험’ 연평균 57% 성장
불안정한 국제 정세에 안전자산 ‘외화보험’ 연평균 57% 성장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08.2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차익 세금 無, 비과세 혜택 등 자산포트폴리오 구축에 유익
“환차손 발생·불완전판매 가능성도 염두해야”
(자료:보험연구원)
(자료:보험연구원)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국내외 정세 불안에 따라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외화보험 가입 건수가 늘고 있다.

보험연구원 정인영 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외화보험 판매 동향과 과제’에 의하면 외화보험을 판매하는 4개 생명보험사의 4년간(2015~2018) 수입보험료는 연평균 57.1%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환율 상승의 이유로 외화보험의 초회보험료와 신계약 건수가 전년 대비 각각 2.9배, 10.1배 늘면서 외화보험이 호황을 누렸다. 규모로 각각 5만1413건, 5736억원을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2016년 이후 하락세(원화 가치 강세)를 보였으나 작년 4월을 기점으로 반등해 상승세를 이어왔다.

달러 강세가 이어지면서 올 1분기에만 1만5735건이 판매되기도 했다. 초회보험료는 1874억원, 수입보험료는 2292억원에 달한다.

초회보험료는 보험 계약이 성사되고 고객이 가장 처음 납입하는 보험료로 보험사의 성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다.

외화보험은 보험료 납입과 보험금, 해약환급금과 같은 금전 수수가 미국 달러 등 외화로 이뤄지는 상품으로 납입보험료를 해외국채 중심으로 운용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계약자는 자산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금융 자산의 위험을 분산할 수 있다.

외화보험의 장점은 안전자산이라는 특징 뿐 아니라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 가능하다는 점도 존재한다.

환차익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지 않으며 10년 이상 유지 시 이자 수익에 대한 비과세 혜택, 자녀의 유학과 이민, 해외체류자금을 마련하는 목적에도 효과적이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다른 상품보다 구조가 복잡하고 환차손을 입을 가능성도 있어 가입 시 주의가 필요하다.

정인영 연구원은 “환율 변동에 따른 원금손실 위험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외화기반 원금보장을 엔화기반으로 오해한 경우가 많다”며 “외화보험은 수수료 등 관리비용이 높아 해당비용 차감 시 실제 수익률이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을 염두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상품 내용에 대한 정확하고 충분한 설명을 통해 불완전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