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대출 연체율 급증에 ‘소비자 경보’ 발령
P2P대출 연체율 급증에 ‘소비자 경보’ 발령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3.2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위원회는 23일 P2P대출 연체율이 15%를 초과함에 따라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P2P대출 연체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것을 우려했다. P2P대출 연체율은 2017년 말 5.5%에서 18년 말 10.9%, 19년 말 11.4%에 이어 올해 3월 18일 기준으로 15.8%를 기록했다. 전체 P2P대출 규모 역시 2017년 말 8000억원에서 올해 2월 말 2조4000억원으로 확대됐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 부동산 관련 대출상품을 취급하는 업체의 연체율은 특히 높다. 2월 말 기준 부동산 대출상품만 취급하는 16개사의 평균 연체율은 20.9%로 나머지 28개사(평균 연체율 7.3%)의 3배에 달한다.

금융위는 “투자자들은 P2P대출 상품이 원금을 보장하지 않는 고위험·고수익 상품인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투자 유의사항을 숙지해야 한다”며 “P2P 업체 선정 시 금융위 등록 업체인지 확인하고, P2P협회 등을 통해 재무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는 8월 27일부터 ‘온라인투자연계금융법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이 시행된다.

금융위는 온투법 시행에 맞춰 P2P대출 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관련 업체들이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있는지 지속 점검하고, 불건전 영업행위 등에 대해 엄중 조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