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마이데이터 수요조사에 116개 기업 몰려”
금융위 “마이데이터 수요조사에 116개 기업 몰려”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6.0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위원회가 실시한 본인신용정보관리업(이하 마이데이터) 수요조사에 총 116개 회사가 마이데이터 사업을 희망했다.

금융위는 오는 8월 개정된 신용정보법 시행을 앞두고 마이데이터에 대한 신속한 허가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지난달 14일부터 28일까지 진행한 마이데이터 허가사전 수요조사에 총 116개 회사가 수요조사서를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참여 기업을 보면 금융회사가 55개(47.4%)로 가장 많았고, 비금융회사가 41개(35.3%), 핀테크 기업이 20개(17.2%)로 뒤를 이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회사뿐만 아니라 빅데이터 분석·소프트웨어 개발·플랫폼·포털·IT보안 등 IT회사 그리고 통신, 유통 등 다른 산업분야에서도 다양한 허가 수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수요조사를 기반으로 다음 달까지 마이데이터 예비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요조사서를 성실하게 작성한 기업에 우선적으로 컨설팅을 진행하며, 수요조사서를 공란으로 제출한 기업들은 기한 내 예비 컨설팅이 어려울 수 있다.

금융위는 다음 달 중으로 데이터 표준 API 워킹그룹 운영 결과를 발표하고, 개정 신용정보법이 시행되는 오는 8월 5일부터 마이데이터 산업에 대한 본허가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오는 30일 금융 분야 마이데이터 포럼도 개최한다. 금융 분야의 마이데이터 도입에 앞서 마이데이터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예상되는 서비스, 전망 등에 대해 다방면으로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마이데이터 허가 신청날짜와 신청서 양식 등 허가와 관련한 세부사항도 이 자리에서 안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