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빅테크·핀테크 3자 협의체, 3분기 중 운영
금융사·빅테크·핀테크 3자 협의체, 3분기 중 운영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7.2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사와 빅테크, 핀테크 간 금융규제 차익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유관기관·전문가·업계가 참여하는 협의체가 3분기 중 구성, 운영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1일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금융위원장 주재로 ‘금융회사·빅테크·핀테크와 금융 산업 발전 방향’ 간담회를 열고 협의체를 만들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최근 ‘네이버통장’ 명칭 논란으로 금융 규제가 금융사에 역차별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공정한 규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조치다.

협의체는 구체적인 사례나 제도에 기반해 규제 혁신과 규제 차익 해소를 논의하고, 디지털 신기술에 따른 플랫폼 영업·시스템 리스크·소비자 보호·금융 보안 등에 대해서도 중지를 모은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공정 경쟁과 규제 차익 측면에서 불합리한 규제나 제도가 있다면 함께 논의할 수 있도록 귀를 기울이겠다”며 “정부도 금융 산업에서 ‘기울어진 운동장’이 나타나지 않도록 공정한 심판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빅테크와 핀테크에 기존 규제 준수와 금융 보안 등을 당부하고 금융업권에는 금융 환경 변화에 따른 전략을 고민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기존 금융사들의 디지털화,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 핀테크의 성장 등이 금융산업의 혁신과 변화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금융권, 빅테크, 핀테크는 서로 이해하고 협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권은 금융산업의 핵심 플레이어로서의 자신감을 갖고, 급변하는 디지털 금융환경에서 금융혁신과 소비자 편익 증대를 위한 최적은 전략이 무엇일지 다시 한 번 고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 한동환 KB국민은행 부행장,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학계에서는 정순섭 서울대 로스쿨 교수, 정준혁 서울대 로스쿨 교수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