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중소 가맹점, 신용카드 수수료 505억원 환급
영세·중소 가맹점, 신용카드 수수료 505억원 환급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7.27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올해 상반기 신규 신용카드가맹점 중 영세·중소 신용카드가맹점은 카드사로부터 수수료 차액을 환급받는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영세·중소 가맹점 카드수수료 환급방안을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새로 문을 연 카드가맹점은 매출액 정보가 없어 업종 평균 수수료율을 적용받았다. 이달 31일 기준 매출액 확인을 통해 우대 수수료 적용을 받을 수 있는 영세·중소 가맹점으로 선정되면 원래 내야 할 수수료보다 더 냈던 부분을 돌려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환급 대상은 올 상반기 신규 신용카드가맹점 20만6000여 곳 중 19만7000여 곳이다. 환급액은 약 505억원으로, 환급대상 가맹점당 평균 환급액은 약 25만원이다. 이는 단순 평균 금액으로, 우대가맹점으로 선정될 때까지 신용·체크카드 매출액, 연매출액 구간에 따른 우대수수료율 등에 따라 실제 환급금은 달라질 수 있다.

환급 일자는 9월 11일로, 여신금융협회의 ‘가맹점 매출거래정보 통합조회시스템’과 각 카드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금융위는 올해 하반기 우대수수료율 적용 대상도 발표했다.

이달 31일부터 신용카드가맹점 274만3000곳에 우대수수료가 적용된다. 전체 신용카드 가맹점(285만7000곳)의 96.0%다.

신용카드는 연매출액 3억원 이하 가맹점의 수수료율은 0.8%, 3억~5억원 가맹점 1.3%, 5~10억원 가맹점 1.4%, 10억~30억원 가맹점 1.6% 등이다. 체크카드는 각 구간별로 0.5%, 1%, 1.1%, 1.3%의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온라인 사업자 93만2000명, 개인택시 사업자 16만5000명에게도 매출액에 따른 우대수수료율이 적용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온라인 사업자와 개인택시 사업자가 전자결제대행사(PG) 또는 교통정산사업자를 통해 카드 결제를 수납해 우대수수료율일 적용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