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개인 신용평가 등급제, 점수제로 바뀐다
내년부터 개인 신용평가 등급제, 점수제로 바뀐다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7.3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내년부터 전(全) 금융권에서 개인신용평가 제도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금융위원회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인 신용평가체계 점수제 전환 관련 점검회의’를 열고 모범규준·표준약관 개정, 자체 신용평가모형 변경 등 은행·보험·여전·금융투자 등 모든 업권의 준비 현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신용평가 점수제 전환을 위한 법령 개정을 끝내고 내년 1월 1일부터 점수제를 모든 업종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신용등급제(1~10등급) 적용에 따른 문턱 효과 등을 해소하기 위해 신용등급 대신 신용점수(1~1000점) 활용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월 14일부터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개 시중은행에 우선적으로 시범 적용했고, 내년 1월부터 전 금융권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 신용등급제도는 신용점수가 신용등급 구간 내 상위(7등급 상위)에 있을 경우 상위등급(6등급 하위)과 신용도가 유사함에도 대출 심사 시 불이익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신용점수제로 바뀌면 신용등급제 체제에서 지적된 대출 문턱의 부작용이 사라진다.

금융회사는 앞으로 신용평가사(CB)로부터 받은 신용점수를 토대로 리스크 전략 등을 고려해 자체적인 신용위험평가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용점수에 기반한 세분화한 심사가 가능해 금융사별로 유연한 여신 승인·기한 연장, 금리 결정 기준 적용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