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배송 늘자…심야 시간 배송차 사고 약 9배 증가
새벽배송 늘자…심야 시간 배송차 사고 약 9배 증가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9.2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삼성화재)
(자료=삼성화재)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새벽배송 시장이 성장하면서 심야시간대 배송 차량 교통사고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벽배송 화물차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4일 ‘새벽배송 화물차 교통사고 실태 및 예방대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최근 4년간(2017~2020년 6월) 삼성화재에 접수된 영업용 1톤 화물차(탑차)사고 중 심야시간대(23시~06시)에 발생한 사고를 분석해 결과를 도출했다.

연구소에 따르면 새벽배송 시장 규모는 2019년 약 8000억원에 달한다. 최근 코로나19 등의 영향과 대기업의 본격적인 진출로 올해에는 약 1조5000억원으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15년 새벽배송 서비스가 시작된 후 약 150배에 달하는 규모다.

새벽배송 시장이 커지면서 배송차량 관련 교통사고도 급증하는 추세다. 심야시간에 발생한 영업용 화물차 사고는 지난해 1337건으로 2017년(150건)과 비교해 약 9배 늘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1년 전(509건)과 비교해 약 3.3배 증가한 1668건의 사고가 발생하면서, 앞으로 심야시간대 교통사고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석 결과 새벽배송 특성상 배송지 인근에 주차 차량이 많고 협소한 골목길 통행이 많은 관계로 운전미숙에 의한 주정차 중 사고와 차량단독 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사고 유형 중 차대 차 사고가 60.5%로 가장 많았고, 단독 사고가 36.5%로 뒤를 이었다. 단독사고 비율이 높은 이유로는 적재함이 높고, 회전반경이 넓어 좁은 골목길을 통과하다 주변 공작물을 충돌하거나 층고가 낮은 지하주차장을 무리하게 진입하다 충돌하는 사고에 따른 것이었다.

심야시간대 사고의 운전자 연령 분포는 20~30대가 약 70%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연구소는 연령이 낮을수록 운전 경력이 적고, 화물차의 경우 운전 난이도가 높은 데다 운전연습 기회도 부족해 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더 높다고 분석했다.

2종 면허 보유 운전자 점유율은 15.3%로 나타났는데, 20~30대 운전자 비율이 83%로 높았다. 이는 1종 보통(대형 포함)면허 소지자에 비해 운전 미숙과 관련된 사고 점유율이 더 높은 특성을 보였다.

연구소는 2종 보통면허 취득 시 화물차가 아닌 승용차를 운전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화물차 운전이 미숙할 가능성이 높아 충분한 운전연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벽배송 화물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배송차량의 경우 적재함으로 인해 후방 상황을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구조적 한계를 가지고 있어 후방영상장치(후방카메라) 장착 의무화를 통해 후방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사업용 화물차의 종사자 자격기준 강화도 언급했다. 현재는 2종 보통면허 소지자는 경우에 따라 화물차 운전이 가능한 상태에서도 화물운송종사자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다. 이를 1종 보통면허로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전제호 책임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해 새벽배송 시장은 더욱 급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새벽배송 차량의 교통사고 또한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전미숙과 연관이 높은 차 단독 사고, 주정차 중 사고가 다발하는 특성을 고려해 적재함이 설치된 화물차 대상 후방영상장치 장착 의무화, 사업용 화물차 종사자의 운전면허 요건을 2종에서 1종 보통 이상으로 강화 및 실습 중심의 교통안전 교육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