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 아기 배당소득 29억원…“세금 탈루 꼼꼼히 조사해야”
1세 아기 배당소득 29억원…“세금 탈루 꼼꼼히 조사해야”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10.07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미성년자 1771명이 신고한 금융소득이 1890억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갓 태어난 아기의 배당소득이 29억원에 육박하면서 세금 탈루가 없었는지 꼼꼼히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지난 29일 국세청에서 받은 ‘미성년자의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 현황’을 보면 이자와 배당을 합한 금융소득이 2000만원 이상인 미성년자는 2018년 기준 1771명에 달했다고 7일 밝혔다. 1인당 1억원이 넘는 규모다.

2018년 기준 금융소득이 2000만원을 넘어 금융소득 종합과세를 신고한 인원은 12만8967명으로, 전체 인구의 2.5%에 불과한 고액 자산가들이다.

이들이 신고한 금융소득은 17조7782억원으로 1인당 금융소득으로만 1억3785만원씩 벌어들였다. 금융소득의 86%는 주식 배당소득으로 15조2523억원에 달한다. 2018년 한 해 국세청에 신고된 배당소득은 19조6856억원인데, 이 중 77%를 금융소득 종합과세자가 차지한 셈이다.

금융소득을 신고한 미성년자는 1771명으로 1890억원을 신고했다. 미성년 금융소득의 98%는 배당소득으로 대부분 주식을 통해 금융자산이 대물림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미취학 아동이 272명으로 215억원을 신고했다. 1인당 7978만원을 부모가 물려준 금융자산으로 소득을 올렸다. 갓 태어난 0~1세 아기 20명도 28억5600만원의 배당소득을 신고했다. 1인당 1억4000만원이 넘는 금액이다.

초등학생 556명은 581억원(1인당 1억450만원)을 신고했다. 중학교 이상 미성년자는 943명으로 1092억원(1인당 1억1580만원)의 금융소득을 신고했다.

금융소득이 2000만원을 초과하는 미성년자는 매년 200여명 이상 늘고 있다. 2014년 717명의 미성년자가 971억원의 금융소득을 신고했는데, 4년 사이 1054명이 늘었다. 이들이 신고한 금융소득은 2014년 971억원에서 2018년 1890억원으로 증가했다. 5년 동안 이들이 신고한 금융소득은 6434억원에 달한다.

배당소득을 받고 있는 미성년자는 2018년 기준 18만2281명으로, 배당소득만 2647억원으로 집계됐다. 상위 10명이 받는 배당소득은 334억원으로 1인당 33억원이 넘는배당소득을 받았다. 시가배당률(2.3%)로 환산하면 1인당 760억원 상당의 주식을 보유한 셈이다.

고 의원은 “미성년자의 금융소득 증가는 조기 증여에 따른 부의 대물림 영향이 크다”며 “미성년자의 주식 및 부동산 증여 과정에서 세금 탈루가 없었는지 꼼꼼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