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딜자리 프로젝트’ 시니어·경단녀 인생 2막 돕는다
‘디딜자리 프로젝트’ 시니어·경단녀 인생 2막 돕는다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11.0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공익활동가로서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하는 서울시의 ‘시민사회 디딜자리 100 프로젝트’가 5060 시니어, 경력단절여성 등 일자리 취약계층 인생 2막에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

서울시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예비 공익활동가들을 지난 9월부터 장애인, 환경, 여성 등 54개 비영리 시민단체에 파견해 실무경험을 쌓게 하고 전문 강사진의 직무역량 교육도 동시에 지원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시민사회 디딜자리 100 프로젝트는 공익활동단체 등에서 공익활동가로 일하고 싶은 만 19세 이상 서울시민에게 일 경험을 제공해 향후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게 하는 서울형 뉴딜 일자리 사업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디딜자리 100 프로젝트에 참여해 활동 중인 예비 공익활동가 총 96명 중 5060 시니어(28명), 경력단절여성(32명)은 62.5%를 차지하고 있다.

프로젝트는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5060 시니어들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이어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한다. 서울시는 시니어들이 자신의 전문지식과 경험을 사회에 환원하고 자아실현도 하며 보람과 기쁨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예로 32년간 사기업에서 근무하고 정년퇴직한 김봉일 씨(62)는 신용도 7등급 이하의 저 신용자에게 대출을 지원해주는 공익단체 ‘롤링주빌리’에서 개인채무상담 등의 업무를 하고 있다. 김 씨는 “지식 경험을 활용할 기회를 줘 자부심을 느끼게 한다”며 “공익활동단체에서 일하다보니 사회적으로 공헌한다는 긍지를 느낄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프로젝트는 임신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되거나 코로나19로 실직한 4050 여성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지원하고,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는 디딤돌이 되기도 한다.

강동구에 사는 김윤자 씨(47)는 13년의 경력단절을 딛고 현재 NPO단체 ‘행복누리 사회적협동조합’에서 활동지원보조원으로 일하고 있다. 과거 무역회사에서 근무했던 김 씨는 임신 후 퇴사해 일자리를 찾지 못하다가 디딜자리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김 씨는 “경력 단절된 여성에게도 일자리 경험을 주는 게 참 고맙다”며 “디딜자리 프로젝트는 커리어를 쌓게 해주는 의미 있지만 사회가 내게 베푼 나눔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민간보조사업자로 사업 수행 중인 소셜밸런스 이수랑 실장은 “서울시가 디딜자리 프로젝트를 통해 시니어와 경력단절여성에게 공익활동가의 길을 열어줬다”며 “이분들을 통해 시민사회단체가 더욱 따뜻해지고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